영화와 글 적당히

rikun832.egloos.com

포토로그



2017 7 22 너의 이름은 '더빙판' 마무리 영화

2017 7 22

 

너의 이름은 더빙판

 

 저번에 이어서 너의 이름은 더빙판의 이질감에 대하여 몇 가지 변호를 해 보려고 한다. 캐스팅 시의 문제점이나 감독의 sns에서의 막말 같은 영화 외적인 것 말고 내적인 부분의 이질감의 이유를 정리해 보자.

 

 첫 번째, 음절의 강약. 이번 영화를 보면서 생각 한 것인데, 일본어에 비해 한국말은 소리가 좀 더 둥글다고 느꼈다. ‘너의 이름은을 일본어로 발음 하였을 때 名前(きみのなまえは) 키미노나마에와와 같은 발음을 하게 된다. 단어마다 다르겠지만, 일본어에서의 음절의 센소리가 성우의 연기감정의 전달같은 데에 영향을 주었다고 생각한다. ‘‘너의 이름은이라는 말 보다 키미노나마에와가 센소리가 들어있어 연기하기 편하지 않는가?‘ 라는 것이 나의 생각이다. 물론 이러한 차이를 극복해 주는 것이 성우의 전문성이지만, 이번 작품에서 전문 성우가 아닌 사람들이 그러한 역량을 갖추지 못했기에 이번 작품의 결과가 나왔다고 생각한다.

 

 두 번째, 어설픈 번역. 너의 이름은 더빙판을 감상하면서 가장 이질감 느껴지는 부분이 번역에 관한 문제였다. 물론 사용하는 언어와 어순이 약간 틀리기에 의역이 필요한 부분은 반드시 존재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몇몇 부분에서 어설프거나 혹은 안일한 번역이 느껴진다. ‘너의 이름은에서 중요한 아이템으로 나오는 쿠치카미사케라는 술이 있다. 이야기 흐름상 중요한 물건이다. 그것을 이번 더빙판에서는 씹어만든술로 번역한다. 이러한 번역이 틀리거나 하는 것은 아니지만, 왜 굳이 억지로 번역하였는가에 대해서는 의문을 가져본다. 일본어로 나오는 지명이나 혹은 사람 이름은 번역하지 않고 여과 없이 나오는데 반에, 몇몇 번역은 이질감이 느껴지지만 번역을 고수하고 있는 듯 보였다. 통일성 없는 번역 또한 이번 더빙판에 문제점이었다고 생각한다.

 

 내가 최근 본 더빙 영화는 디즈니의 모아나였다. 순전히 북미버전이 빠르게 극장에서 사라진 것이 주된 원인으로 작용해서 보러간 것이었지만, 너무나도 좋은 더빙 퀄리티에 만족했었던 기억이 있다. 이번 너의 이름은도 이러한 철저한 관리속에서 이뤄진 더빙이었으면 좋았겠지만, 그렇지 못했기에 생기는 아쉬움은 필연이었다고 생각한다. 그럼에도 좋았던 점을 꼽으라면 너의 이름은을 다시 극장에서 볼 수 있었던 것과 더빙이니 자막에 눈이 흘러가지 않아 좀 더 꼼꼼하게 미술을 감상할 수 있었다는 점이다. 너무 많은 비판이 난무하지만 관심있다면 한번쯤 봐 두는 것도 좋다고 생각한다.


2017 7 17 너의 이름은 '더빙판'. 1 영화

2017 7 17

 

 너의 이름은 더빙판

 

 말도 많고 탈도 많았던 너의 이름은 더빙판을 보고 나서의 감상문을 지금 여기에 몇 자 적어보려 한다.

 

 어떠한 것을 함부로 평가하는 편은 아니지만, 이 영화의 더빙판에 대하여 너무 많은 비난들이 넘쳐나기에. 영화를 보기 전에 지례 겁을 먹었었다. 너무 좋아하는 영화이지만, ‘너무나도 비참한 더빙으로 인해 이 영화와 나누었던 추억들까지 무너져 내리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상상을 하면서 한참의 고민 후 극장으로 향했다.

 

 저녁7시 한창 사람이 많아야 할 극장 안에는 나와 남녀 커플 3사람 뿐 이었다. 영화가 시작되고, 이 영화와 처음 만났을 때의 두근거림과 더빙의 불안감을 함께 안은 채 영화를 보았다.

 

 결론을 말하자면 나는 재밌게 봤다이다. 모두가 문제로 지적하는 타키의 지창욱 배우의 목소리도, 목소리의 톤이 좀 더 굵은 편이라는 것 빼면 보는데 불편함은 없었다고 생각한다. 연기력이 흔들리는 부분이 없지 않아 있었지만, 처음 더빙인 것을 감안하면 나는 봐줄 수 있다지창욱에 대한 내 생각을 좀 더 보탠다면, 타키 안에 미츠하가 들어갔을 때의 약간 높은 톤의 타키의 목소리가 본 작품에서의 전체적인 타키의 목소리와 어울린다고 생각했고. 지창욱의 목소리는 영화의 마지막 부분 타키가 미츠하를 만나는 어른이 된 부분에서 어울렸다고 느꼈다.

 미츠하와 다른 주연들의 목소리에 대해서도 말이 많았지만, 나는 위의 지창욱의 아쉬운 점을 제외하면 모든 사람들의 연기가 훌륭했다고 생각한다. 특히 미츠하를 연기한 김소현은 후반으로 갈수록 나를 몰입하게 했다.

 

 다른 사람들은 어떻게 느꼈을지는 몰라도, 나는 괜찮게 느낀 더빙이었기에. ‘왜 이렇게 욕먹게 되었으며’ ‘어색하게 느껴지는 부분이 있는가?’성우 캐스팅 시의 병크같은 작품 외적인 이유를 제외하고 작품 내적으로 이유를 찾아 보았다.


1 2 3 4 5